[보도자료]두산중공업, 폐배터리 재활용 리튬 자원화 기술 개발

 - 자체 개발한 전기흡착식 결정화 기술 통해 탄산리튬 회수
- 1500톤 규모 폐배터리 처리 가능한 설비 실증 사업 추진
두산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탄산리튬 회수 공정 과정 (단계별 원료변화)

두산중공업은 폐배터리를 재활용해 탄산리튬을 회수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탄산리튬은 배터리에서 전기를 생성하고 충전하는 역할을 하는 핵심 소재로, 노트북과 휴대폰 등 IT 기기 배터리에 주로 사용된다.

  폐배터리에서 탄산리튬을 추출하기 위해서는 ▲열처리* ▲산침출(산성 용액으로 재료를 녹이는 작업▲결정화 공정을 거치는데 이 과정에서 일반적으로 황산 등 화학물질이 사용된다.

* 열처리: 재료를 목적에 따라 가열해 재료의 구조와 성질을 변화시키는 작업. 폐배터리는 리튬, 코발트, 니켈 등  금속 화합물로 구성돼 있으며, 리튬은 열처리 중 발생한 이산화탄소와 반응해 탄산리튬으로 변환됨.

탄산리튬의 원료가 되는 블랙파우더(왼쪽), 두산중공업의 독자 기술로 생산한 탄산리튬

 두산중공업은 화학제를 사용하지 않는 새로운 리튬 추출 공법을 개발했다. 폐배터리 내부물질을  열처리하고, 증류수를 활용해 리튬을 선택적으로 분리한 뒤 전기흡착식 결정화 기술을 통해  

탄산리튬을 추출하는 방식이다. 두산중공업이 자체 개발해 특허 출원한 이 공법은 기존 추출 방식에  비해 공정이 단순해 경제성이 높고, 화학제를 사용하지 않아 환경적으로도 장점이 있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하반기부터 연간 1500톤 규모의 사용 후 배터리를 처리 할 수 있는 설비 실증을 추진하고 순도 99%의 탄산리튬을 생산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에 나설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송용진 부사장은이번 기술 개발로 광산 등 자연에서 리튬을 채굴하는 방식보다 온실가스 발생량을 대폭 줄이고 자원을 절약할 수 있는 친환경 처리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2029 1 9000톤 규모로 급증이 예상되는 국내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 및 폐플라스틱 · 폐비닐로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 등 폐자원 처리 기술을 통해 ‘순환 경제’ 구축에 앞장서는 한편 ESG 경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최신 콘텐츠
  • 인사이드 두산밥캣 건설기계, ‘최고 잔존가치’ 인정받아
    2021. 06. 22
    자세히 보기
  • 두산픽처스 탈탄소 미래 원전, SMR 급부상!
    #두산중공업 #소형모듈원전 #탄소중립
    2021. 06. 21
    자세히 보기
  • 두산픽처스 수직이착륙 고정익 드론(VTOL)에도
    ‘두산 수소연료전지’ 탑재!
    2021. 06. 17
    자세히 보기

다운로드

두산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됩니다.)

다운로드
닫기
메일 발송

뉴스레터 신청

두산뉴스룸은 이벤트 및 최신 소식 등 다양한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합니다.

개인정보 처리 동의

주식회사 두산(이하 “두산”)은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매우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규를 준수하고 있습니다.

두산은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어떠한 목적과 방식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이용자의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는지 아래와 같이 알려 드립니다. 두산은 개인정보처리방침 내용을 개정 또는 업데이트하는 경우, 본 웹사이트 공지를 통해 개정 또는 업데이트 사항을 알려드릴 것입니다.

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동의


수집항목
이메일주소,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수집∙이용목적
1. 두산뉴스룸 뉴스레터 발송
2. 서비스 이용 분석을 통한 서비스 향상

이용∙보유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는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동의 거부 시에는 뉴스레터 서비스의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국외이전 동의

주식회사 두산(이하 “두산”)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규에 의거하여, 아래와 같은 내용으로 귀하의 개인정보를 국외로 이전 • 보유하게 됨을 알려드립니다. 귀하께서는 아래 내용을 자세히 읽어보시고, 모든 내용을 이해하신 후에 개인정보의 국외 이전 동의 여부를 결정해 주시기 바랍니다.

1. [필수] 개인정보 국외이전 동의


이전 항목
이메일 주소, 접속로그, 접속IP정보, 쿠키, 서비스 이용기록

이전 국가·일시·방법
국가 : Amazon Global Cloud 서비스 제공 지역(ASIA-일본, 싱가포르, 홍콩, 시드니, NA-미국, EMEA-아일랜드, 영국 , SA-상파울루)의 국가
일시 : 2019. 5. 30. 이후 각 이용자의 최초 접속 시점
방법 : Global Cloud 지역 소재 server로 보안 강화된 사설망을 통해 데이터 위치 이동

이전 받는 자
명칭 : Amazon Web Services, Inc.
연락처
주소 : 410 Terry Avenue North, Seattle, WA 98109-5210
팩스 : (206) 266-7010
처리 부서 : Privacy Officer c/o General Counsel

이전 목적
두산뉴스룸 뉴스레터 발송 및 서비스 이용 분석을 통한 서비스 향상(Global Cloud 방식의 서비스 제공에 따른 개인정보의 국외 이전)

보유∙이용 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께서는 본 안내에 따른 개인정보 국외이전에 대하여 동의를 거부하실 권리가 있습니다.

다만, 귀하가 위 개인정보 국외이전에 대한 동의를 거부하시는 경우에는 뉴스레터 서비스의 이용이 제한될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뉴스레터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활용되지 않으며, 동의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신청이 되지 않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