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두산중공업, 제주한림해상풍력 장기유지보수 계약 체결

 - 1800억원 규모…2024년 준공되는 풍력발전기 18, 20년간 유지보수 서비스

- 국내 생산 해상풍력발전기로 유지보수 등 고객 요구에 빠른 대응 가능

두산중공업이 기자재 공급한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6MW)

두산중공업은 한국중부발전과 제주한림해상풍력 사업의 장기유지보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제주한림해상풍력 사업은 제주시 북서부 한림항 인근 해상에 조성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이다. 사업주는 한국전력, 한국중부발전, 현대건설, 한국전력기술 등으로 구성된 제주한림해상풍력㈜로, EPC는 현대건설, 한국전력기술, 한국에너지종합기술 등이 공동으로 수행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통해 단지가 준공되는 2024년부터20년 동안 풍력발전기 유지보수 서비스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계약금액은 약 1,800억원 규모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한국전력기술과 5.5MW 18기를 제작해 설치하는 100MW 규모의 기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BG장은 “제주 탐라와 서남해 해상풍력에 풍력발전기를 공급, 운영한 성과에 힘입어 한림해상풍력 기자재 공급에 이어 유지보수 사업까지 맡게 됐다”며 “두산중공업은 그동안의 실적과 현재 실증운전 중인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기 8MW 모델을 통해 우리나라 대표 해상풍력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해상풍력발전기는 대부분의 부품을 국내에서 수급하기 때문에 신속한 부품 조달이 가능하고, 원격운영 센터에서 전국의 가동 단지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어 고객 요구에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ICT 기술을 활용해 재고관리를 최적화하고, 고장 발생 시 신속히 조치해 보증치를 상회하는 높은 가동률을 유지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3MW, 5.5MW급 해상풍력발전기 모델을 보유하고 있으며, 8MW급 모델은 시운전 이후 국제 인증을 취득하고 상용화할 예정이다.

최신 콘텐츠
  • 뉴스 [보도자료]두산퓨얼셀, SK에너지와 수소충전소 상용화 추진
    2022. 11. 22
    자세히 보기
  • 두산픽처스 이 혁 피아니스트 롱티보 콩쿠르 우승!
    두산연강재단 장학생 이 혁, 세계를 매혹하다!
    2022. 11. 21
    자세히 보기
  • 뉴스 [보도자료]두산퓨얼셀, 중국서 105MW 공급계약 체결로 해외 수출 본격화
    2022. 11. 21
    자세히 보기

다운로드

두산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됩니다.)

다운로드
닫기
메일 발송

뉴스레터 신청

두산뉴스룸은 이벤트 및 최신 소식 등 다양한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합니다.

개인정보 처리 동의

(주)두산은 ‘개인정보호호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귀하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귀하께서는 아래의 사항을 자세히 읽어보시고 모든 내용을 숙지하신 후에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 여부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동의


수집항목
이메일주소,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수집∙이용목적
1. 두산뉴스룸 뉴스레터 발송
2. 서비스 이용 분석을 통한 서비스 향상

이용∙보유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는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동의 거부 시에는 뉴스레터 서비스의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광고성 정보 수집·이용 동의(선택)

(주)두산은 광고성 정보 발송을 위해 귀하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귀하께서는 아래의 사항을 자세히 읽어보시고 모든 내용을 숙지하신 후에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 여부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수집항목
이메일주소

수집∙이용목적
1. 두산뉴스룸 광고성 정보 발송

이용∙보유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는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동의 거부 시에는 프로모션, 이벤트 등의 광고성 정보 수신이 제한됩니다.
※ 뉴스레터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활용되지 않으며, 동의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신청이 되지 않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