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두산로보틱스, 영업경쟁력 강화 위해 남부지사 설립

 -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된 대구에 오픈
- 영남권 영업력 확대 및 서비스 품질 제고
두산로보틱스 남부지사 오픈 기념식이 끝나고, 두산로보틱스 류정훈 대표(앞줄 왼쪽 다섯째)가 대구 제3산업단지 관리공단 손강호 전무(앞줄 왼쪽 둘째), 대구기계부품연구원 송규호 원장(앞줄 왼쪽 셋째),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손웅희 원장(앞줄 왼쪽 넷째), 대구광역시 기계로봇과 정민규 과장(앞줄 왼쪽 여섯째) 등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국내 협동로봇 시장점유율 1위 두산로보틱스가 대구에 남부지사를 설립하고, 영남권 영업력 확대와 서비스 품질 제고에 나선다.

두산로보틱스는 대구광역시 북구에 위치한 남부지사 오픈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기념식 행사에는 두산로보틱스 류정훈 대표를 비롯해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손웅희 원장, 대구기계부품연구원 송규호 원장 등 유관기관과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두산로보틱스 남부지사는 영남권 영업을 총괄할 뿐만 아니라 해당 지역 로봇자동화 시스템통합(System Integration, SI)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확보해 국내 협동로봇 밸류체인 확대에 기여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6월 오픈한 국내 최초 협동로봇 전문 컨택센터 대구사무소를 남부지사 인근으로 이전해 협동로봇 ▲설치 및 회수 ▲부품 교체 ▲A/S 등 필드 서비스도 신속하게 제공하기로 했다.

두산로보틱스 류정훈 대표는 “이번 남부지사 설립을 통해 영남권 고객들에게 제품 및 서비스를 신속히 제공하고, 대구시와 함께 협동로봇 활용범위 확대, 국내·외 표준 수립 제안 등의 부문에서 상호 협력하여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라면서 “두산로보틱스의 내실있는 성장, 품질향상, 고객 만족도 제고를 통해 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두산로보틱스는 2018년 첫 양산을 시작으로 매년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국내 최초로 협동로봇 연간 판매량 1,000대를 돌파한 바 있다. 또한 해외 영업력 강화를 위해 미국 텍사스주 플라노에 미국법인을 설립했고, 유럽법인 설립도 준비하고 있다.

최근에는 주요 대학교에서 카메라로봇 니나(NINA), 치킨로봇을 장착한 푸드트럭 등 제품 전시와 함께 오프라인 채용 설명회를 진행해 우수 인재 유치에도 힘쓰고 있다.

 

최신 콘텐츠
  • 뉴스 [보도자료]㈜두산, 협력사 경쟁력 강화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 추진
    2022. 09. 27
    자세히 보기
  • 두산픽처스 두산에너빌리티 청정암모니아로 수소시대 성큼! #수소운반체 #그린수소 #수소터빈
    2022. 09. 26
    자세히 보기
  • 뉴스 [보도자료]두산로보틱스, 국내 1호 협동로봇 공식교육센터 오픈
    2022. 09. 26
    자세히 보기

다운로드

두산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됩니다.)

다운로드
닫기
메일 발송

뉴스레터 신청

두산뉴스룸은 이벤트 및 최신 소식 등 다양한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합니다.

개인정보 처리 동의

(주)두산은 ‘개인정보호호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귀하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귀하께서는 아래의 사항을 자세히 읽어보시고 모든 내용을 숙지하신 후에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 여부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동의


수집항목
이메일주소,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수집∙이용목적
1. 두산뉴스룸 뉴스레터 발송
2. 서비스 이용 분석을 통한 서비스 향상

이용∙보유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는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동의 거부 시에는 뉴스레터 서비스의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광고성 정보 수집·이용 동의(선택)

(주)두산은 광고성 정보 발송을 위해 귀하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귀하께서는 아래의 사항을 자세히 읽어보시고 모든 내용을 숙지하신 후에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 여부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수집항목
이메일주소

수집∙이용목적
1. 두산뉴스룸 광고성 정보 발송

이용∙보유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는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동의 거부 시에는 프로모션, 이벤트 등의 광고성 정보 수신이 제한됩니다.
※ 뉴스레터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활용되지 않으며, 동의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신청이 되지 않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