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두산에너빌리티, 세계 1위 금속 3D 프린터 기업 독일 EOS와 손 잡는다

 

- 독일 뮌헨 EOS 본사에서 업무협약 체결…기술 개발, 고객 발굴 등 협력 강화

- 국내 최대 3D 프린팅 팹 보유…최근 국내 최초 코발트 합금3D 프린팅 공정 개발 완료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왼쪽)과 독일 EOS 마리 랭거 CEO가 독일 뮌헨에 위치한 EOS 본사에서 3D 프린팅 사업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세계 1위 금속 3D 프린터 기업인 독일EOS와 기술개발 및 마케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독일 뮌헨 EOS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부사장, EOS 마리 랭거(Marie Langer) CEO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EOS 3D프린터 관련 소프트웨어, 소재, 공정 신기술을, 두산에너빌리티는 사용자 피드백과 기술 니즈를 서로 공유할 계획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EOS의 신제품 베타 테스트에도 참여한다. 또한 양사는 잠재고객 발굴, 성공 사례 공유 등 마케팅 분야도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은 “이번 EOS와의 협력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3D 프린팅 장비와 기술을 더욱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더욱 경쟁력 있는 제품들을 시장에 선보이며 대한민국 대표 3D 프린팅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부터 3D 프린팅 기술을 도입한 두산에너빌리티는 그 동안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국산 전투기 시제기 등에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부품을 공급했다. 지난 6월엔 EOS와 공동으로 국내 최초 코발트 합금 3D 프린팅 공정 개발을 완료했다. 이 기술은 노후 가스터빈 보수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해 창원 본사에 국내 최대 규모 3D 프린팅 팹(FAB, 제조공장)을 준공했다. 현재 800 x 400 x 500㎜ 크기 부품을 제작할 수 있는 세계 최대 PBF방식* 금속용3D 프린터를 비롯해 8기의 금속용 3D 프린터를 운용하고 있으며 사업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

* PBF(Powder Bed Fusion) 방식 : 금속용 3D 프린팅 기술 중 하나로 금속 분말 등 소재를 얇게 수평으로 평평히 깔고, 고출력의 산업용 레이저나 전자빔으로 소재를 용융시켜 적층하는 기술.

TAG
최신 콘텐츠
  • 두산픽처스 국내 최장수 기업 두산 & 가장 오래된 골프 대회 디 오픈이 만나다!
    2024. 07. 19
    자세히 보기
  • 뉴스 [보도자료]㈜두산, ‘보안관제 전문기업’ 신규 지정
    2024. 07. 15
    자세히 보기
  • 뉴스 [보도자료]두산에너빌리티, 제주도와 풍력∙수소 청정에너지 협력 나서
    2024. 07. 12
    자세히 보기

다운로드

두산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됩니다.)

다운로드
닫기
메일 발송

뉴스레터 신청

두산뉴스룸은 이벤트 및 최신 소식 등 다양한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합니다.

개인정보 처리 동의

(주)두산은 ‘개인정보호호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귀하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귀하께서는 아래의 사항을 자세히 읽어보시고 모든 내용을 숙지하신 후에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 여부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동의


수집항목
이메일주소,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수집∙이용목적
1. 두산뉴스룸 뉴스레터 발송
2. 서비스 이용 분석을 통한 서비스 향상

이용∙보유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는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동의 거부 시에는 뉴스레터 서비스의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광고성 정보 수집·이용 동의(선택)

(주)두산은 광고성 정보 발송을 위해 귀하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귀하께서는 아래의 사항을 자세히 읽어보시고 모든 내용을 숙지하신 후에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 여부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수집항목
이메일주소

수집∙이용목적
1. 두산뉴스룸 광고성 정보 발송

이용∙보유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는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동의 거부 시에는 프로모션, 이벤트 등의 광고성 정보 수신이 제한됩니다.
※ 뉴스레터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활용되지 않으며, 동의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신청이 되지 않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