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엔진공장, 혁신으로 찾아낸 2.8시간

- 무인가공시간 증대를 통한 생산성 향상 -
 

“비가동시간, 너무 아깝지 않아?”

 
당연하다고 믿었던 것들

2019년 67,400대, 2020년 68,000대, 2021년 72,600대…

G2엔진 연간 생산대수다.
매해 증가하는 생산목표를 달성하려면 가공 라인의 ‘혁신’이 필요했다.

G2엔진 실린더 블록과 헤드를 생산하는 가공라인은 모두 자동으로 운영된다.
최소 인원이 현장의 자동화 흐름을 지켜보며 문제 상황을 해결하고 점검하는 방식이다.

매일 바삐 돌아가는 G2엔진공장

G2생산팀은 가공라인 생산량을 좌우하는 △가동시간 △가동률 △사이클 타임(Cycle Time)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보기로 했다. 여태 그렇게 해왔고, 당연하게 생각했던 ‘익숙함’에 대한 거부였다.

 “현장 인원이 없을 때도 자동화 라인을 가동할 수는 없을까?”
“가동률을 방해하는 요인은 무엇일까?”

줄지어선 G2엔진 헤드(왼쪽)와 실린더 블록(오른쪽)
 
가공라인이 멈추는 시간 – 여기에서 답을 찾다

하루 중 G2엔진 가공라인이 멈추는 시간은 5.6시간.
현장 인원이 교대하고, 쉬고, 식사하는 시간이다. 이 시간들이 1년간 쌓이면, 56일이 넘는다.
이 중 절반만 라인을 가동해도 G2엔진 5,900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어마어마한 시간이다.

‘이 시간에도 라인이 정상적으로 돌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G2생산팀은 불가침 영역으로 생각했던 ‘비가동시간’을 바꿔보기로 했다. 

G2엔진공장 가공라인 모습
 
라인 가동을 방해하는 것들

G2생산팀은 평소 라인 가동을 저해하는 요인을 찾기 시작했다.
평소에 설비 이상으로 가공 라인이 잠시 멈추거나 경고등이 울리는 상황을 관찰하고 정리했다.

공정 별로 연간 오류 내역과 개선 사항, 각종 비가동 사례도 취합했다.
취합된 오류 현상은 구조화했고, 아이템별로 개선 담당자도 정했다.  

개선 담당자들은 무인 가동률을 끌어 올리기 위해 작업 저해 요소를 하나씩 해결해 나갔다.

개선 담당자들은 설비 이상, 결품/불량 등 원인을 찾아 차근차근 문제를 개선해 나갔다.
예를 들어, 실린더 블록 헤드의 시리얼 넘버에 이물질만 묻어도 자동인식이 되지 않아 라인이 멈추는 문제가 있었다.
이 때마다 현장 근무자들이 이물질을 제거하고 라인을 재가동 시켰다.

“이물질 제거를 자동으로 해보자”
에어건 세척 공정을 도입해 봤다. 이후부터 시리얼 넘버 인식 오류로 라인이 서는 일은 사라졌다.

 
쉽지 않았던 길… 공감대를 형성하다

현장의 반발도 없진 않았다.
무인 가동을 위해선 ‘공구 교환’, ‘부품 준비’, ‘자주 검사’ 등 사전 추가 작업이 필요했다.
수작업으로 진행되는 최종 검사 파트에서는 특히 부담감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무인가동으로 가공 물량이 늘어남에 따라 수작업으로 진행되는 최종검사 파트에서는 부담감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소통이 필요했다. G2생산팀 허명화 기장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G2가공직 신철호 직장이 움직였다.
신 직장은 현장 인원들과 1:1 면담을 통해 개선 필요성을 설명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권한과 책임도 반장들과 과감히 나눴다.

엔진BG 엔진생산 G2생산팀 허명화 기장(왼쪽), G2가공직 신철호 직장(오른쪽)

문제를 하나씩 해결할수록 자동화 흐름이 원활 해졌다.
설비 이상, 알람(Alarm)에 따른 부가 작업도 줄었다.
동료끼리 머리를 맞댈수록 라인 가동률이 높아졌고, 현장 인원들은 능동적으로 문제 상황을 찾아내고 개선하기 시작했다.

 
비가동시간, 50% 줄이다

마침내 G2엔진 공장이 무인으로 가동되기 시작했다.
현장 인원이 없는 시간, 멈췄던 가공 라인이 무인으로 돌아가기 시작한 것.
무인 가동을 시작한 후, 2018년 한 해 블록 누적 가동률은 97.4%, 기존 대비 12.4%p나 향상됐다.
신철호 직장은 “G2생산팀 인원들의 적극적 개선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며 “모두가 회의적일때, 우리는 작은 성공의 경험들을 통해 성공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G2가공직 선안진반장(사진 오른쪽), 공영필 기술대리(사진 왼쪽)
 
“우리의 콜롬버스 달걀은 당연한 것을 새롭게 바라보는 것에서 시작했습니다”
- G2생산팀 조상호 차장 인터뷰 중
 

‘혁신’은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거나 신기술을 개발해야만 하는 거창한 것이 아니다.
콜럼버스는 삶은 달걀을 세우기 위해 한 쪽 끝을 깨트렸다.
시작은 분명 어렵다. 하지만, ‘해보자’는 의지만 있다면 생각보다 단순할 수 있다.

콜롬버스는 신대륙 발견은 모두가 달걀을 못세울 때, 달걀 끝을 깨뜨려 세우는 것과 같다고 했다.

G2생산팀이 이뤄낸 ‘혁신’은 고정 관념을 다시 생각하고 바꿔 나간 ‘시도’의 결과였다.
생산 현장에서 발견한 ‘콜럼버스의 달걀’은 당연하고 사소한 것들을 뒤집어 새롭게 바라보는 것에서 시작됐다.

G2엔진 공장은 올해 5월, 헤드 6,800대, 블록 6,700대를 생산해내며 전례 없던 신기록을 달성했다.
혹자는 “나라를 구한다는 큰 포부로는 혁신을 꾀할 수 없다”고 했다.

일상의 불편함 하나만 없애보자는 작은 생각,
그리고 꾸준한 실천이 쌓일 때 우리는 혁신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다.

생각의 전환으로 혁신을 이루어 낸 엔진BG 인원들
(사진 왼쪽부터) G2생산팀 조상호 차장, 선안진 반장, 이창진 반장, 신철호 직장, 허명화 기장, 엔진BG 생산기술팀 최현일 차장
 

 

TAG
최신 콘텐츠
  • 뉴스 [보도자료]㈜두산, 협력사 경쟁력 강화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 추진
    2022. 09. 27
    자세히 보기
  • 두산픽처스 두산에너빌리티 청정암모니아로 수소시대 성큼! #수소운반체 #그린수소 #수소터빈
    2022. 09. 26
    자세히 보기
  • 뉴스 [보도자료]두산로보틱스, 국내 1호 협동로봇 공식교육센터 오픈
    2022. 09. 26
    자세히 보기

다운로드

두산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됩니다.)

다운로드
닫기
메일 발송

뉴스레터 신청

두산뉴스룸은 이벤트 및 최신 소식 등 다양한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합니다.

개인정보 처리 동의

(주)두산은 ‘개인정보호호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귀하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귀하께서는 아래의 사항을 자세히 읽어보시고 모든 내용을 숙지하신 후에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 여부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동의


수집항목
이메일주소,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수집∙이용목적
1. 두산뉴스룸 뉴스레터 발송
2. 서비스 이용 분석을 통한 서비스 향상

이용∙보유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는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동의 거부 시에는 뉴스레터 서비스의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광고성 정보 수집·이용 동의(선택)

(주)두산은 광고성 정보 발송을 위해 귀하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귀하께서는 아래의 사항을 자세히 읽어보시고 모든 내용을 숙지하신 후에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 여부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수집항목
이메일주소

수집∙이용목적
1. 두산뉴스룸 광고성 정보 발송

이용∙보유기간
수집 시점으로부터 1년

귀하는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동의 거부 시에는 프로모션, 이벤트 등의 광고성 정보 수신이 제한됩니다.
※ 뉴스레터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활용되지 않으며, 동의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신청이 되지 않습니다.
닫기